포토겔러리

전통도검 조선 환도 2019-12-18 10:24:59
admin 조회수 : 705
첨부파일 : 23_(2).jpg

조선 환도



환도(環刀)는 조선시대에 사용되었던 대표적인 군도(軍刀)이다. 군도는 예도(銳刀), 왜검(倭劍), 제독검(提督劍), 쌍검(雙劍), 쌍수도(雙手刀) 등이 있다. 왜검은 일본 칼이고, 제독검은 칼몸이 곧은 직도(直刀)로 칼몸의 길이 1.2m, 너비 5㎝ 정도이다. 쌍수도는 두 손으로 잡고 쓰는 칼로 예도보다 길다.



환도조선, 전쟁기념관 소장품을 재현



환도라고 부른 이유는 칼집이 있어 고리를 달고, 이 고리에 끈을 드리워 찼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요도(腰刀), 패도(佩刀)라고도 한다. 환도는 전투용 무기였지만 개인이 소지할 때에는 몸을 보호하는 기능이 보다 중요하였다. 몸을 보호하는 기능이 높아지고, 간편하게 휴대하며 비상시의 사용에 주목하게 되자, 환도는 짧아지고 가벼워졌다. 임진왜란 이후 왜검에 대응하면서 점차 길어지고 예리해졌으며, 아울러 병사들의 필수 휴대무기가 되어 단병기의 주종이 되었다.



훈련도감군에게 지급되었던 무기 규정에 보면, 환도는 마군(馬軍)과 포수(砲手), 살수(殺手)인 보군(步軍)에게 각각 지급된 병기였다. 조선 후기의 단도(短刀)나 제독검(提督劍)은 모양과 제원이 조선 후기의 환도와 동일하다고 한다.



조선환도는 여러종류의 모양이 있는데 임진란때 의병장 곽재우 장군과 조선후기 문석봉 의병대장의 환도를 참고하여 재현 하였습니다.



검신은 옥강으로 단조,접쇠하였고



방패는 골동품을 사용하였습니다.



예술적 가치면에서도 최고의 미술품이며



다다미 및 대나무베기에도 절삭력이 뛰어나 최고의 전통도검입니다.



원하시면 띠돈을 넣어드립니다(별도 15만원추가)



띠돈 또한 어깨끈을 사용하면 조선세법베기가 가능합니다.



제원



刃長 77.5 cm   刀長 105 cm   反利  3.0cm 



元幅   3.4cm  先幅  2.75cm



全長  110cm    柄長  27.5 cm      梢長  82cm   重量  1219g



 



한국의 칼, 환도, 전통도검, 조선검, 도검제작, 도공, 대장장이,고려도검제작소,진검,도검,검,한국도